Brian Cushing

Tweets about a recent trend: Brian Cushing

RT @Raiyns: 사망한 배우를 CG로 되살리는 행위의 윤리성을 묻고 있는 가디언의 기사. 로그원은 이미 고인이 된 피터 쿠싱을 되살려냈고 이는 CG 역사상 가장 비싼 '재현'의 작업이었다. 그런데 과연 이는 옳은가? https://t.co/qDT5uIogrX
RT @Raiyns: 사망한 배우를 CG로 되살리는 행위의 윤리성을 묻고 있는 가디언의 기사. 로그원은 이미 고인이 된 피터 쿠싱을 되살려냈고 이는 CG 역사상 가장 비싼 '재현'의 작업이었다. 그런데 과연 이는 옳은가? https://t.co/qDT5uIogrX
RT @Raiyns: 사망한 배우를 CG로 되살리는 행위의 윤리성을 묻고 있는 가디언의 기사. 로그원은 이미 고인이 된 피터 쿠싱을 되살려냈고 이는 CG 역사상 가장 비싼 '재현'의 작업이었다. 그런데 과연 이는 옳은가? https://t.co/qDT5uIogrX
RT @Raiyns: 사망한 배우를 CG로 되살리는 행위의 윤리성을 묻고 있는 가디언의 기사. 로그원은 이미 고인이 된 피터 쿠싱을 되살려냈고 이는 CG 역사상 가장 비싼 '재현'의 작업이었다. 그런데 과연 이는 옳은가? https://t.co/qDT5uIogrX
RT @Raiyns: 사망한 배우를 CG로 되살리는 행위의 윤리성을 묻고 있는 가디언의 기사. 로그원은 이미 고인이 된 피터 쿠싱을 되살려냈고 이는 CG 역사상 가장 비싼 '재현'의 작업이었다. 그런데 과연 이는 옳은가? https://t.co/qDT5uIogrX
RT @ben_roddy: My new Peter Cushing print from @BenDicksonPrint . A local whitstable based artist... have a look at his stuff. It'… https://t.co/u8gbwjvaZ5
RT @Raiyns: 사망한 배우를 CG로 되살리는 행위의 윤리성을 묻고 있는 가디언의 기사. 로그원은 이미 고인이 된 피터 쿠싱을 되살려냈고 이는 CG 역사상 가장 비싼 '재현'의 작업이었다. 그런데 과연 이는 옳은가? https://t.co/qDT5uIogrX
RT @Raiyns: 사망한 배우를 CG로 되살리는 행위의 윤리성을 묻고 있는 가디언의 기사. 로그원은 이미 고인이 된 피터 쿠싱을 되살려냈고 이는 CG 역사상 가장 비싼 '재현'의 작업이었다. 그런데 과연 이는 옳은가? https://t.co/qDT5uIogrX
RT @Raiyns: 사망한 배우를 CG로 되살리는 행위의 윤리성을 묻고 있는 가디언의 기사. 로그원은 이미 고인이 된 피터 쿠싱을 되살려냈고 이는 CG 역사상 가장 비싼 '재현'의 작업이었다. 그런데 과연 이는 옳은가? https://t.co/qDT5uIogrX
Magic Slim as a very young man! Photo courtesy Steve Cushing. https://t.co/KoDgqK2Dza
RT @Raiyns: 사망한 배우를 CG로 되살리는 행위의 윤리성을 묻고 있는 가디언의 기사. 로그원은 이미 고인이 된 피터 쿠싱을 되살려냈고 이는 CG 역사상 가장 비싼 '재현'의 작업이었다. 그런데 과연 이는 옳은가? https://t.co/qDT5uIogrX
RT @Raiyns: 사망한 배우를 CG로 되살리는 행위의 윤리성을 묻고 있는 가디언의 기사. 로그원은 이미 고인이 된 피터 쿠싱을 되살려냈고 이는 CG 역사상 가장 비싼 '재현'의 작업이었다. 그런데 과연 이는 옳은가? https://t.co/qDT5uIogrX
RT @Raiyns: 사망한 배우를 CG로 되살리는 행위의 윤리성을 묻고 있는 가디언의 기사. 로그원은 이미 고인이 된 피터 쿠싱을 되살려냈고 이는 CG 역사상 가장 비싼 '재현'의 작업이었다. 그런데 과연 이는 옳은가? https://t.co/qDT5uIogrX
RT @Raiyns: 사망한 배우를 CG로 되살리는 행위의 윤리성을 묻고 있는 가디언의 기사. 로그원은 이미 고인이 된 피터 쿠싱을 되살려냈고 이는 CG 역사상 가장 비싼 '재현'의 작업이었다. 그런데 과연 이는 옳은가? https://t.co/qDT5uIogrX
RT @Raiyns: 사망한 배우를 CG로 되살리는 행위의 윤리성을 묻고 있는 가디언의 기사. 로그원은 이미 고인이 된 피터 쿠싱을 되살려냈고 이는 CG 역사상 가장 비싼 '재현'의 작업이었다. 그런데 과연 이는 옳은가? https://t.co/qDT5uIogrX
RT @Raiyns: 사망한 배우를 CG로 되살리는 행위의 윤리성을 묻고 있는 가디언의 기사. 로그원은 이미 고인이 된 피터 쿠싱을 되살려냈고 이는 CG 역사상 가장 비싼 '재현'의 작업이었다. 그런데 과연 이는 옳은가? https://t.co/qDT5uIogrX
RT @Raiyns: 사망한 배우를 CG로 되살리는 행위의 윤리성을 묻고 있는 가디언의 기사. 로그원은 이미 고인이 된 피터 쿠싱을 되살려냈고 이는 CG 역사상 가장 비싼 '재현'의 작업이었다. 그런데 과연 이는 옳은가? https://t.co/qDT5uIogrX
@ADotMartin Peter Cushing is about as lively as a couch on screen so def easier to model/rig/animate than a dog. But I still agree with you.
RT @Raiyns: 사망한 배우를 CG로 되살리는 행위의 윤리성을 묻고 있는 가디언의 기사. 로그원은 이미 고인이 된 피터 쿠싱을 되살려냈고 이는 CG 역사상 가장 비싼 '재현'의 작업이었다. 그런데 과연 이는 옳은가? https://t.co/qDT5uIogrX
RT @Raiyns: 사망한 배우를 CG로 되살리는 행위의 윤리성을 묻고 있는 가디언의 기사. 로그원은 이미 고인이 된 피터 쿠싱을 되살려냈고 이는 CG 역사상 가장 비싼 '재현'의 작업이었다. 그런데 과연 이는 옳은가? https://t.co/qDT5uIogrX
RT @Raiyns: 사망한 배우를 CG로 되살리는 행위의 윤리성을 묻고 있는 가디언의 기사. 로그원은 이미 고인이 된 피터 쿠싱을 되살려냈고 이는 CG 역사상 가장 비싼 '재현'의 작업이었다. 그런데 과연 이는 옳은가? https://t.co/qDT5uIogrX
RT @Lee_Saks: CRUDE -5mb GASOLINE +9.75mb DISTILLATES 1.17mb CUSHING -1.01mb
RT @Raiyns: 사망한 배우를 CG로 되살리는 행위의 윤리성을 묻고 있는 가디언의 기사. 로그원은 이미 고인이 된 피터 쿠싱을 되살려냈고 이는 CG 역사상 가장 비싼 '재현'의 작업이었다. 그런데 과연 이는 옳은가? https://t.co/qDT5uIogrX